언론속의 척사랑

잘못된 인터넷 검색으로 병을 더 키운다.

작성자
척사랑병원
작성일
2019-12-16 10:49
조회
239
척사랑병원 대표원장이자, 정형외과 전문의인 홍순우 원장은 “환자를 상담하다 보면, 대부분 인터넷 검색 혹은 카페에 글을 올려서 자신의 아픈 부위에 발생된 통증의 이유를 문의하고 병원에 방문하는 상황을 많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일상생활에서 정형외과적 진료, 특히 허리에 관한 부분에 대한 증상과 치료 방법에 대해 확실히 인지해두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홍 원장에 따르면 일주일 이상 통증이 지속되면 뼈의 미세 골절은 없는지 X-ray 검사를 통하여 확인을 한 후 물리치료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또한, 갑자기 자고 일어났는데 허리가 아프고 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거나 찌릿찌릿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 누운 자세에서 다리를 하늘로 들어올리지 못하는 경우 급성 추간판(디스크) 탈출증으로 볼 수 있다. 이런 경우는 추간판의 탈출정도를 MRI 검사를 통하여 추간판의 탈출 정도를 확인한 후에 약물치료 또는 주사치료를 통하여 허리 통증을 완화 시킨 후 운동치료를 통해 허리 근육 강화 치료를 해야 한다.

고령층에서는 허리 통증에 더욱 민감히 반응해야 한다. 고령층에서 발생하는 허리 통증의 상당수가 척추관 협착증으로, 이는 추간판 탈출증을 오랜 시간 방치 하거나 퇴행성으로 인하여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이 압박되고, 이로 인해 지속적으로 통증이 계속되는 증상을 말한다.

척추관 협착증의 증상으로는 저녁에 종아리 근육의 경련이 자주 생기거나 걷거나 허리를 펼 때 통증이 좀 더 심하게 나타나 허리를 구부리고 다니게 되는 경우가 많다.

홍 원장은 “수술에 대한 부담감으로 치료를 받지 않고 내버려 두는 경우가 많은데, 시술적 치료로도 어느 정도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 대표적으로 미세 내시경 감압술을 들 수 있는데, 전신 마취 없이 1cm의 작은 구멍을 통하여 미세 내시경을 삽입하여 신경을 누르고 있는 뼈 도는 황색 인대를 정밀기구를 통하여 제거해준다”며, “해당 시술의 특성 상, 출혈이 적고 전문의 진행으로 인해 정상조직에 손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회복 기간이 짧다는 장점이 있다”고 전했다.


[출처]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555005#csidx59e478d762ca93d9a283d9417e8f73a